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홍철호"코레일,내년 우리나라 열차 대북 지원계획 수립"

[국회=글로벌뉴스통신]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5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비핵화 전까지 대북제재가 계속될 것'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하여 밝힌 가운데,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가 내년도에 대북제재가 해제될 것을 기정사실화하고 우리나라 화물열차 지원 등의 각종 대북사업 추진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의원이 입수한 코레일의 내부문건에 따르면, 코레일은 대북제재 해제 후 남북 및 대륙 철도 여객 ㆍ화물열차 운행 등 대북 경제협력 및 지원 사업의 추진계획을 세웠지만 향후 비핵화 논의에 따라 대북제재 해제의 시기를 특정하여 예상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코레일은 내년도에 「남측 여유 화물열차 북측 지원」, 「개성관광열차 및 개성공단 통근열차 운행」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코레일은 2020년 이후 '남북 여객열차'를 정기운행하고 '남ㆍ북ㆍ러 공동연구소'를 개설하는 계획까지 세운 것이 밝혀졌다.

북측 상황을 고려했을 때 관광ㆍ통근ㆍ여객 열차 운행 등을 위해서는 북측의 철도 현대화가 이뤄져야 하는 바, 이를 위하여 우리나라의 인적ㆍ물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데 대북제재 상황에서는 해당 지원이 불가능하다.

홍철호 의원은 "아직 북한의 비핵화가 완료되지도 않았는데 미리 대북제재 해제를 기정사실화하여 내년도라는 연도까지 특정한 후 대북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한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나 다름이 없다"며 "모든 대북 경제협력 및 지원 정책은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실질적인 비핵화 이후부터 고려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