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정보
중고차 시장도 디젤차는 약세, SUV 인기 압도적
   

중고차 시장에서도 SUV 차량의 인기가 가파르게 상승한 반면, 디젤차의 인기는 시들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닷컴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등록 매물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산차에서는 전체 등록매물 중 SUV의 비율이 지난해보다 약 1.5% 늘어난 18.5%를 기록했다.

대형차(15.5%), 중형차(12.2%)가 뒤를 이어 지난 해와 동일한 순위를 기록했다. 수입차도 중형차(7.4%), SUV(5.1%), 준중형차(4.6%)가 1~3위를 기록한 가운데 SUV의 비중이 지난해 대비 1% 가량 증가했다.

모델 별로는 현대차 그랜저 HG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많이 등록됐고 현대차 그랜드 스타렉스가 2위, 지난해 10위권 밖이었던 기아차 올 뉴 카니발이 3위로 뛰어 올랐다. 수입차는 BMW 5시리즈, 벤츠 E-글래스 W212, 아우디 뉴 A6가 1~3위를 기록했다.

대형 SUV인 포드 익스플로러가 올해 첫 10위 권에 이름을 올렸고 이밖에 벤츠는 10위권 내 E클래스(W212), C클래스(W205, W204), S클래스(W222) 등 총 4개의 모델이 포함되며 가장 많은 모델이 등록됐다. 

유종별 변화는 컸다. 가솔린 차량의 비중이 지난해 대비 약 4% 증가해 전체 대비 절반(50%)을 차지하며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반면 디젤 차량은 지난해 43%에서 39%로 감소했고 하이브리드카는 소폭 상승해 올해 약 2%의 점유율을 보였다.

이밖에 일반인이 구매 가능한 LPG 차량은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으나 올 9월까지의 등록대수가 지난해의 총합을 넘어섰으며, 지난해까지 0.1% 미만이었던 전기차는 올해 처음으로 이를 넘어서는 등 친환경차 거래가 점차 활성화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조사 별 점유율은 현대차가 약 30.3%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기아차(25.2%), 쉐보레(8.4%), 르노삼성(6.1%), BMW(5.5%), 쌍용차(5.3%), 벤츠(4.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