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축자재
삼상유도전동기 2차 집중 사후관리 추진에너지공단, 1차에 이어 지속적인 전동기 유통시장 관리 나서

[이투뉴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장세창)와 함께 삼상유도전동기에 대한 2차 집중 사후관리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상유도전동기는 전기를 이용해 회전력을 발생시키는 전동기의 일종으로, 삼상 교류전력(380V, 440V)을 이용하는 펌프, 압축기, 송풍기 등을 구동시키는 전기기기를 말한다.

이번 2차 집중 사후관리는 1차 사후관리 위반업체를 중점 대상으로 이뤄지며, 에너지공단은 현장을 찾아 위반사항 시정 여부 및 전동기 시장 전반에 대한 개선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10월부터 전동기 최저기준이 프리미엄급(IE3)으로 모든 용량대에 확대 적용됐으며, 또한 내년 1월 1일부터 대용량 전동기(225∼375kW)의 2극과 8극도 IE3급으로 관리함에 따라 이에 대한 안내도 병행할 계획이다.

현재 에너지공단과 전기산업진흥회는 전동기 업계의 애로·건의사항과 불법 전동기 신고 접수를 위해 '프리미엄 전동기 확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동기 업계의 목소리를 청취, 에너지 효율관리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김형중 에너지공단 효율기술실장은 "전동기 집중 사후관리를 통해 건전한 제품 유통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품질관리를 포함한 제조 전반에 대한 업체점검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에너지이용합리화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통관 전 신고가 의무화됨에 수입제품에 대한 규정준수 여부도 적극 점검하는 등 에너지절감을 위해 국내 제조업체는 물론 수입업체의 사후관리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지난 8월부터 3주간 전국 공구상가 및 제조·수입업체 80개소를 불시에 찾아 진행한 1차 집중 사후관리를 통해 84개 모델을 점검, 규정 위반제품 12개 모델(8개 업체)을 적발해 조만간 청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