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대한석탄공사, 쇠퇴하는 탄광지역에 도시재생 사업 추진에코잡시티 태백 도시재생 사업 양해각서 체결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에코잡시티 태백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양해각사를 체결한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에서 다섯번째)등이 에코잡시티 태백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양해각사를 체결한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투뉴스]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는29일 강원도청에서 강원도, 태백시,한국지역난방공사 및 한국광해관리공단의 5개 기관간 에코잡시티(ECO JOB CITY) 태백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석탄공사는 탄광 도시인 태백 장성탄광 일원에 향후 산림재생에너지파크,스마트팜, 지역난방그리드 구축, 산림바이오매스 수거센터, 탄광테마파크등을 조성하는 사업계획을 태백시, 광해관리공단, 지역난방공사와 함께국토부 도시재생 사업에 제안해 지난 8월말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이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석탄공사는 6년간 2273억원을 투입, 쇠퇴하는 탄광지역에 국내에서 그동안방치되어 사용하지 않았던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연료로 사용하는미이용 산림자원 수거센터와 산림자원활용 교육원을 세워서 태백 장성지역이 친환경 연료인 산림바이오매스 연료를 취급하는 강원도의 거점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향후 사용하지 않는 지하갱도나 탄광시설, 건물 등을 활용해 탄광테마파크, 마인아트 조성 등 주변 관광지와 연계, 관광객이찾아 올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변신시킨다는 계획이다.

유정배 석탄공사 사장은 "지난 70년동안 석탄 공사는 석탄을 생산해서 우리나라 산업화와 서민연료 보급에 기여를 했지만, 이제는 시대적 소임이 바뀌고 있어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연료 보급이 국가적으로 필요한 시대가 됐다"면서 "이러한 변화의 추세에 따라 석공의 유휴임야 등 보유자산을 최대한 활용해 태양광, 산림바이오매스 등 청정에너지 보급에도 힘쓰는 등 에너지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도 기자 leejd05@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종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