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한전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360개사 돌파…'숫자만 늘린다' 지적도25개 기업·기관과 3차 협약 체결 누적 투자예정액 1조5천억원 한전 "유망벤처 적극 발굴" 민간기업 "허수많고 유인책 부족"
  ▲한전과 3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을 체결한 민간기업 대표들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과 3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을 체결한 민간기업 대표들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투뉴스] 한전(대표이사 사장 김종갑)과 투자협약을 맺고나주혁신도시에너지밸리에기업이나 생산·연구시설 이전 및 신설을약속한 기업·기관수가 360개사를 돌파했다.

2014년 10월 본사를 서울 삼성동에서 나주로 이전한 한전이나주를 '대한민국 전력 수도'로 만든다는 구상 아래기업 유치에팔을 걷어붙인지 만 4년만이다.

하지만 시너지 효과나 기업 실질투자는미흡한 가운데투자협약 기업수만 늘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전은 4일 나주 본사에서 광주광역시·전라남도·나주시 등 지자체와 드림라인,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전기산업진흥회 등 25개 기업·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3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식'을가졌다.

이들기업은 향후 에너지밸리에912억원을 투자하고 395명의 고용창출 효과를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1~3차 투자협약 기업수는 누적 360개사, 투자액(예정액)은 1조5026억원, 고용창출 9012명으로 각각 늘어났다.

이날전기산업진흥회는2022년까지 사업비 203억원을들여 나주혁신산업단지에7960㎡규모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을 설립키로 했다.

기존 한전 에너지신기술연구소와 전기연구원 분원과 협업해 투자기업 연구개발과 인증시험, 제품개발 등 전 과정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한전은 조환익사장 시절 2020년까지500개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공언했다.

이날도 한전은 "앞으로도 에너지신산업의 모체가 되는 앵커기업과 미래 유망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대기업 공급사들을 에너지밸리로 모으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간기업 반응은 시큰둥하다. 전력업계에 의하면같은 형식으로 투자협약을 체결한기업 상당수는 혁신도시 인근에사무실을 임차하는수준의 투자에 머물고 있고,현재는 그조차도 운영을 중단한 곳이 많다.

협약을체결한모 기업 관계자는 "현지에 상근직원을 둘 형편이 못되는데다수도권이나타지역서 업무협의가 이뤄져굳이 별도인력을배치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다"면서 "(투자실적에)허수가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다른 전력기업 임원은 "에너지밸리만의 시너지효과나 집적효과에 대한비전이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고 있다.기업의 실질투자를 위한 유인책을개발할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