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환경
[한파] 귀뚜라미보일러가 전하는 보일러 관리요령보일러 콘센트 뽑아두면 동파방지기능 작동 안돼 배관은 보온재로 감싸고, 집 비울 땐 외출기능 설정

[이투뉴스] 최저 기온이 영하 11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겨울철 한파가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올 겨울 이상한파에 대한 기상청 예보도 소비자들의 걱정을 키운다. 귀뚜라미(대표 송경석)를 통해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겨울철 보일러 관리요령을 알아본다.

우선, 겨울 한파에는 보일러보다 물이 흐르는 배관 부위가 취약하고, 한번 얼면 해동도 쉽지 않아 사전에 반드시 방한 작업을 해야 한다. 방법은 간단하다. 배관용 보온재를 구입하여 보일러와 연결된 각 배관을 꼼꼼하게 감싸주면 된다. 열선을 설치할 계획이라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또한 12월부터 2월 사이에는 외출 시 보일러를 끄지 말고, 10도 이상으로 온도를 설정하거나 외출 기능을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영하의 날씨에 보일러를 끈 상태로 집을 오래 비우게 되면 실내 온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보일러나 배관 속 물이 얼 수 있다.

보일러 콘센트를 뽑아두는 행동은 동결사고를 유발하는 원인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귀뚜라미보일러는 난방수 온도가 일정 수준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보일러를 가동해 동파를 예방하는 기능이 내장되어 있다. 콘센트를 뽑으면 이 동파방지기능이 작동하지 않는다.

동파 시에는 온수만 나오지 않는 경우라면, 보일러와 연결된 급수 및 온수 배관을 따뜻한 물수건(50~60)을 사용해 녹이면 된다.

온수와 냉수가 모두 안 나온다면 수돗물이 공급되는 배관과 수도계량기까지 모두 동결된 것을 의심해야 한다. 이때는 관리사무실에 연락하거나 전문 설비업체에 연락하여 해빙 작업을 받아야 한다.

난방이 안 될 때는 혹한기에 보일러를 가동하지 않아서 보일러 내부 또는 난방 배관이 동결됐을 가능성이 크다. 이때는 보일러 고객센터로 연락해 조치를 받아야 한다.

귀뚜라미보일러 관계자는 "자가 조치가 힘든 경우에는 전문 설비업체들이 소속되어 있는 한국열관리시공협회(02-847-6114)나 전국보일러설비협회(1588-6868)를 통해 적정 가격으로 안전하게 해빙 작업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