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신창현 의원, "과천시 주택공급계획" 긍정평가최초 계획보다 진전된 교통대책, 자족기능 환영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신창현 의원은 12월19일(수), 국토부가 발표한 과천시 주택공급계획에 대해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이에 대한 최종 입장은 시민여론을 수렴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DB) 신창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과천ㆍ의왕)

국토부가 이번에 발표한 개발계획은 지난 9월 신 의원이 LH로부터 보고받았던 계획안에 비해 교통대책과 자족기능에서 크게 개선된 점이 눈에 띈다.

첫째, 교통대책에서 최근 확정된 GTX-C 노선을 비롯하여, 과천-우면산간 도로 지하화(2.7km),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 개설(4차로 4km), 과천-송파간 민자도로 확장(3.4km), 선바위역 복합환승센터, 이수-과천간 지하차도(5.4km) 등 남태령과 양재대로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신의원이 추진해온 대책들이 모두 반영되었다.

둘째, 가용부지 47만 평의 47%(약 11만평)에 이르는 업무지원시설 용지를 4호선 역(선바위, 경마공원, 대공원) 주변에 집중 배치하고, 대공원, 국립과학관 등과 연계한 복합쇼핑테마파크 계획이 추가되었다는 점이다.

(사진제공: 신창현 의원실)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과천>

과천시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과천대로 지하화, 구도심과 신도시의 생활권, 녹지축 연계도 이번 발표에 포함됐다.

신창현 의원은 "그동안 추진해온 과천시의 현안문제들이 국토부 계획에 대부분 반영돼 다행"이라며"수정된 계획에 대한 시민여론을 수렴해서, 교통대책과 주택공급을 동시에 설계. 시공, 준공하는 3동시 원칙을 정부가 준수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