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한국전기연구원, 강소특구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 목표
한국전기연구원 창원본원

국내유일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 원장 최규하)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남 창원시와 손을 잡고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선정을 위해 발 벗고 나선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기존 연구개발(R&D) 특구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근 기획한 새로운 형태의 과학기술 특구다. 대학·연구소·공기업·공공기관 등을 중심으로 한 연구 및 산업 기능에, 주거·생활·문화 기능을 더한 자족형 혁신 생태계를 지향하고 있다.

기존 R&D 특구처럼 세금 면제와 개발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정부 지원을 통해 각종 인력양성, 기술개발 사업화, 융·복합 생태계 조성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국 각 지자체마다 과학기술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해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경남에 본원을 두고 있는 유일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인 KERI는 국가 기간산업 및 전략산업의 핵심 집적지로 손꼽히는 창원시와 강소특구 선정을 위해 힘을 모은다. KERI는 강소특구 선정에 필요한 5가지 핵심 정량요건(연구개발 인력 수, 기술이전 건수, 연구개발 투자비, 기술이전액, 특허출원 건수)을 모두 충족하며, 특히 최근 3년간 경남지역에서 대기업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한 지역거점 연구기관이다.

창원시는 1974년 국가산단으로 지정된 이후 40년 넘게 기계공업의 메카로서 산업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온 경남 최대 규모(인구 107만) 도시로, 경제적 파급효과 측면에서 강소특구 적합지로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창원은 경남 특허 출원의 약 37%를 점유한 R&D 중심 지역으로, 대덕특구 외에 2개의 과학기술 정부출연연구기관(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을 보유한 유일한 지방 도시이다.

강소특구 선정을 위해 창원시는 KERI를 중심으로 전기 기반 R&D 특화 기술과 기계 산업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 부흥을 위한 신성장 동력 발굴에 집중한다는 목표다. 창원시 성주동에 위치한 KERI 부지를 중심으로 창원국가산업단지(1.26㎢), 창원국가산업단지확장구역(0.44㎢), 불모산저수지 인근부지(0.14㎢) 등 모두 1.84㎢의 배후공간을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산업특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최근 조선·중공업·자동차 등 주력산업이 경기침체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스마트 산단 등 산업구조 고도화를 통한 제조업 혁신을 추진하고, 로봇·에너지·의료기기·나노기술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첨단산업 육성을 통해 지속가능 하면서도 실현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도 창출한다는 목표다.

KERI 성과확산본부 설동호 본부장은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손을 잡은 지역은 경남지역에서 창원이 유일하다”며 “세계적 기술수준을 자랑하는 KERI를 중심으로, 경남 최대 산업도시인 창원시에 강소특구가 선정되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주력산업 재도약과 더불어 경제적 파급효과가 가장 클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전기연구원 개요

KE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모든 일상에서 전기가 중심이 되는 ‘전기화(電氣化, electrification)’ 시대에 따른 대응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미래를 선도하는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국가와 국익에 기여하는 대형 원천기술 개발 및 산업계 기술이전을 통해 국가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언론연락처:한국전기연구원 대외협력실 서재훈 행정원 055-280-115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정영한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