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건설-조선사 3곳 워크아웃 졸업
[뉴스토마토 서주연기자] 중소 건설사와 조선사 가운데 세곳이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2차 건설-조선업 신용위험평가에서 채권단으로부터 C등급을 판정받아 워크아웃 대상에 포함된 15곳의 업체 가운데 대아건설과 SC 한보건설, 그리고 조선사 가운데 ㈜TKS가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워크아웃 대상가운데 송촌종합건설과 영도건설 중도건설, 태왕 등 4개사는 워크아웃을 중단하고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대원건설산업 등 7개사는 경영정상화 계획을 확정했고, 이 가운데 지난달에는 화성개발, 한국건설, 르메이에르건설 등 3개사가 신규로 경영 정상화 계획 이행약정(MOU)을 체결했다. 늘푸른오스카빌은 외부전문기관의 실사가 진행 중이다.
 
금감원은 D 등급을 받은 5개 업체도 대부분 경매 등 채권 회수 절차를 진행중이거나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 1월에 1차 확정된 C등급 건설사와 조선사들은 대부분 워크아웃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추진중이다.
 
  
뉴스토마토 서주연 기자 shriver@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토마토인터뷰)"조폐기술 우리가 최고 아닙니까"
▶ 김종창 “中企 800곳 신용평가 7월중순 완료”
▶금감원, 한은 공동검사 요구 수용
▶손보사 영업익 689억 적자..2017억 감소
▶공적자금 회수율 55.5% ..168조4천억
최신 종목진단 동영상

2009-07-03

2009-06-28

2009-06-26

2009-06-26

2009-06-24

2009-06-23

2009-06-12

2009-06-12

2009-06-11

뉴스토마토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토마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