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성원건설, 2조 규모 리비아 수주 포기
[뉴스토마토 우정화기자] 최근 법정관리를 신청한 성원건설의 리비아 공사계약이 사실상 해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성원건설은 리비아 정부에 "공사를 진행하기 더 이상 어려워 공사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공사는 리비아 토브룩 신도시에 대규모 주택단지를 짓는 2조원 공사의 규모로, 성원건설이 국내 부진을 털기 위해 진행한 해외사업 주력처 중 하나였다.
 

발주처인 리비아 정부는 정식으로 계약 폐기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성원건설이 사실상 포기를 선언한 만큼 곧 계약 해지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토마토 우정화 기자 withyou@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토마토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토마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