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쌍용건설, 싱가포르서 최고 등급 친환경 아파트 준공
[뉴스토마토 우정화기자] 쌍용건설이 싱가포르에서 현지 최초로 최상위 등급 친환경 아파트를 준공했다.  
 
14일 쌍용건설은 최근 센토사섬 해안에 들어선 12~15층 5개 동 264가구의 최고급 아파트인 '오션 프론트 콘도미니엄 (The Oceanfront @ Sentosa Cove)' 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연평균 기온이 32~34℃에 이르는 아열대 기후인 싱가포르에서 별도의 냉방설비를 가동하지 않아도 내부 온도를 25.5℃ 이하로 유지할 수 있는 친환경 설계를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일사량이 가장 많은 서측 외벽에는 광투과율은 높고 열전도율은 낮은 특수유리(Low-E Glass)를 사용했으며, 외부와 접한 공간에는 발코니 화단, 캐노피, 선스크린 등을 통해 온도를 낮췄다. 지상과 옥상에는 수영장, 인공연못, 녹지 등을 설치함으로써 연간 약 1억원(12만싱가포르 달러)의 냉방비를 절약했다.
 
또 지하 주차장, 엘리베이터 로비, 다용도실, 리셉션룸, 피트니스센터, 복도 등 주민공동시설에 사용되는 조명(총 857개) 가운데 99.1%인 849개를 모션 센서 조명으로 설치해 연간 약 1400만 원(1만7000싱가포르 달러)의 에너지 비용을 줄였다. 특히 외부 조경에는 50% 이상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절전형 조명과 LED 조명을 사용했다.
 
이 밖에 ▲태양열을 통한 공용시설 전력 공급 ▲우수·중수 재활용 ▲절전형 에어컨 ▲재활용 및 친환경 자재 ▲쓰레기 자동 분리 수거가 가능한 공기압식 쓰레기 압송시스템 등 친환경 설계가 적용됐다.
 
이처럼 친환경 설계를 통해 절감된 관리비용은 연간 약 6억원에 이른다.
 
친환경 단지로 시공하기 위해 추가된 공사비가 34억 원인 점을 감안하면 6년 만에 비용을 모두 회수할 수 있다는 것이 쌍용건설측의 설명이다.
 
친환경 프리미엄에 힘 입어 이 아파트는 분양가가 올랐다.
 
2006년 평당 약 4300만원에 분양된 이 아파트는 현 시세가 평당 6000만 ~ 7200만원까지 상승했다. 주력 평형인 188㎡(57평)형의 경우 25억원에서 41억 원까지 올랐으며, 약 61억원에 분양된 펜트하우스(142평)는 최고 102억원까지 상승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가구당 평균 연 215만원, 월 18만원의 관리비가 절감된다" 며 "원자력 발전시설이 없어 고비용 화력발전에 의존하는 싱가포르에서 188㎡형 아파트 평균 전기료가 약 26 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수준의 비용을 절감한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우정화 기자 withyou@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토마토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토마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