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축자재 건축자재홍보관
롯데건설, 낮에는 책상, 밤에는 침대로 변하는 ‘스터디 베드’ 개발
   
 
   
 
[헤럴드경제 = 윤현종 기자] 롯데건설이 낮에는 책상, 밤에는 침대로 활용할 수 있는 다기능 ‘스터디 베드’를 공동개발해 특허출원했다.

이번에 개발된 스터디 베드는 침대를 접어 벽면에 수납만 하던 기존의 ‘월베드’ 와 달리 평상시에는 넓은 책상으로 이용하다 밤에는 벽에 숨어있는 침대를 펼쳐 잠자리로 활용하는 것이다. 롯데건설은 이를 하드웨어 전문업체 ‘SN D&G’와 공동으로 개발해 특허출원했다. 이 제품은 롯데건설이 4월 초 분양 예정인 ‘송도 캠퍼스타운 스카이’ 오피스텔에 처음 적용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일반적으로 기존 월베드의 가구 폭이 600mm인 점에 착안해 소형주택의 공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가구 폭을 450mm로 줄여 실내 공간을 더욱 넓게 활용 할 수 있게 했다.

이정민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환경인테리어 팀장은 “소형 주택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특화된 다기능 가구를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송도 캠퍼스타운 스카이’ 오피스텔 은 지하 4∼지상 47층 2개 동, 전용면적 26∼34㎡ 총 1835가구로 구성됐으며, 1~2인 가구에 적합한 소형으로만 이뤄졌다.

factism@heraldcorp.com

일간건설  webmaster@dailyconsucc.com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간건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