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양주시, ‘긴급복지 위기가구 발굴 T/F단’ 본격 운영
   
▲ 양주시
[일간건설] 양주시는 위기가정 발굴과 지원을 위한 ‘긴급복지 위기가구 발굴 T/F단’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T/F단은 양주시 사회복지과장을 단장으로 긴급지원, 무한돌봄, 복지사각지대발굴, 통합사례관리, 양주시정신건강증진센터 담당자를 단원으로 구성해 복지사각지대해소에 총력을 기울인다.

시에 따르면 T/F단은 위기가구 발굴·지원을 위한 매주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정기발굴조사를 실시하는 등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처해 생활곤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해 긴급복지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주소득자의 사망이나 중한 질병, 실직, 휴폐업, 건강보험료 체납, 교정시설 입소·출소, 가정폭력, 방임·유기, 이혼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가 곤란한 저소득층 가구에 생계비·의료비·주거비·해산비·장제비·전기요금·연료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기준은 가구원 총소득이 중위소득의 75%이하, 재산 11,800만원 이하로, 1개월 단기 지원을 원칙으로 한다. 단 위기가 해소되지 않은 가구의 경우 최대 6개월까지 생계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금년 상반기에 한해 겨울철 복지사각지대나 통합사례관리 대상자, 자살고위험군 중 생계가 어려운 가구 발생 시 위기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신속하게 긴급복지 생계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처해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나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양주시 사회복지과 복지자원개발팀이나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으로 바로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보람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