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남
금산군보건소, ‘보호자 없는 병원’사업 호응지정병원 운영, 매년 100여명 혜택
   
▲ 지정병원 운영, 매년 100여명 혜택
[일간건설] 보호자가 없어도 간병서비스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금산군보건소는 간병서비스가 필요한 장기 입원환자들이 공동간병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보호자 없는 병원’ 사업을 7년째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정병원에 입원한 환자로 지정병원 담당의사에 의해 공동간병인이 필요하다고 인정된 환자가 대상이다.

기준자격 조건은 주민등록 상 충청남도민 중 의료급여수급권자, 행려환자, 차상위 본인부담 경감대상자 건강보험납부 하위 20% 이하인 주민 긴급복지 지원제도에 따른 긴급지원 대상주민에 한한다.

사업은 연중실시되며 24시간 다인간병으로 간병인 1명이 환자 7명까지 지원된다. 지원기간은 1인 범위 연간 30일이다.

복약 및 식사보조, 위생·청결 및 안전관리, 운동 및 활동 보조, 그 밖에 환자의 편의 및 회복에 필요한 사항 등의 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금산군의 경우 2013년부터 새금산병원 1개소에 2개 병상을 간병인 없는 병원으로 지정, 운영 중이다.

매년 100여명 정도의 환자가 1800일정도의 간병지원을 받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간병서비스는 저소득층 환자 및 보호자가 사회적·경제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간병 부담 해소에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며 “금산군이 아닌 충남도내 타 지역에 입원을 하게 되더라도 지원혜택을 받을 수 있으니 궁금한 사항은 언제라도 해당기관에 문의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새금산병원/금산군보건소 의약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해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