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평택시, 해외취업 청년에게 날개를 달아주다해외취업자에 초기 정착금 지원
   
▲ 평택시
[일간건설] 평택시는 국내 일자리의 한계를 극복하고 해외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의 안정적인 해외 시장 정착을 위해 ‘평택형 청년해외취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기초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추진하는 평택시 자체 사업으로 지역청년을 미래사회 인재로 육성하기 위한 청년일자리사업의 일환이다.

평택시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만34세 이하로, 2019년 해외에 취업한 청년은 3회에 걸쳐서 400만원에서 800만원까지 현지정착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올해 선착순 10명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신청 조건과 방법은 평택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평택시 일자리창출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글로벌 시대에 걸맞게, 청년들이 해외 취업에 상당히 긍정적인 모습을 보인다”며, “이번 사업이 청년들의 안정적인 해외 진출은 물론 정착하는 과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평택시는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 외에도 4차 산업 인재육성 직업훈련 사업 등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청년일자리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명수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