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기관
국방부장관, 청해·아크부대 장병 격려
[일간건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지난 15일, 파병 10주년을 맞은 청해부대와 UAE에 파병된 아크부대를 각각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동 부대 방문에는 마티르 살렘 알리 알 다헤리 UAE 국방차관 등 UAE군 주요 직위자가 동행했다.

청해부대는 UAE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 참가를 위해 아부다비 자예드항에 정박 중인 가운데 정 장관이 청해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파병 10주년을 축하하는 함상리셉션을 주관했다.

동 리셉션에서는 현지 한국교민과 박강호 주UAE 대사 내외, UAE국방차관을 포함한 군 관계관, 프랑스, 이탈리아, 바레인 등 IDEX참석 해군 관계관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파병 10주년을 기념하는 축하영상을 시청하고, 장병들에게 격려품을 증정하는 등 파병 10주년 축하행사를 가졌다.

동영상에는 아덴만 여명작전 등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바다의 수호자 청해부대의 지난 10년간의 활약상을 담았으며 석해균 선장, 이국종 교수 등 청해부대와 깊은 인연을 맺은 분들이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정 장관은 함상리셉션 축사에서 “청해부대는 ‘아덴만의 수호자’이자 ‘군사외교의 첨병’으로서 그 역할을 다해왔다”라고 말하면서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우리 국민들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갈 것이며, 여러분들이 있는 한 소말리아 해역은 언제나 안전하고 평화로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마티르 살렘 알리 알 다헤리 UAE 국방차관은 축사를 통해 “청해부대 10주년을 축하하면서 양국의 협력이 신뢰를 기반으로 국방협력에서 제반분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정경두 장관은 UAE 스웨이한에 주둔하고 있는 아크부대를 방문해, 한-UAE 국방협력은 물론, 군사 외교관으로서의 양국관계 증진을 위한 역할을 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2월말 임무를 완수하는 아크부대 14진은 한-UAE 연합훈련 등 그간의 활약상을 영상으로 소개하고 워리어 플랫폼 등 주요장비를 전시했다.

한편, 정 장관은 두 부대의 장병들을 만나는 자리에서 “가족을 떠나 이역만리 타국에서 임무를 수행하느라 어려움이 많겠지만, 대한민국 국가대표라는 자긍심과 사명감을 갖고, 군 기강을 확립한 가운데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크·청해부대 장병들 중, 부친상 중에도 고인의 뜻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장병, 결혼식을 미루고 파병길에 오른 장병, 파병 기간 중에 태어난 아기를 아직 만나보지 못한 장병들의 사연을 듣고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김동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