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서울
서부지방산림청, 목재제품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품질단속반 운영목재제품 사전검사 등 집중단속 실시
   
▲ 목재제품 품질단속 모습
[일간건설] 서부지방산림청은 목재제품의 품질향상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목재제품 품질단속반을 5개조 20명을 편성해 전남, 전북, 경남의 목재제품 생산업체 및 수입·유통업체에 대한 계도 및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대상 목재제품은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규격과 품질기준을 정한 ‘제재목, 방부목재, 난연목재, 목재플라스틱복합제, 집성재, 합판, 파티클보드, 섬유판, 배향성스트랜드보드, 목질바닥재, 목재펠릿, 목재칩, 목재브리켓, 성형목탄, 목탄’총 15개 품목이다.

특히, 규격·품질이 고시된 제재목에 대해서는 집중 계도할 예정이며, 사전 품질검사 및 품질표시 여부 등을 점검하고 단속 중 채취한 목재제품의 시료는 검사기관에 품질검사 신청해 규격·품질을 확인한다.

위 사항에 대해 규격·품질검사를 받지 않거나 기준에 미치지 않은 제품을 판매·유통하다 단속에 적발되면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산림청 관계자는 “지속적인 계도와 단속을 실시하겠으며, 목재제품을 취급하는 업체 모두가 스스로 규격과 품질기준을 인지하고 적합한 제품만을 생산·유통해 줄 것을”당부했다.

김보람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