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주거지원]공적임대·분양 20.5만가구…신혼·청년용도 공급

정부가 서민주거 안전을 위해 올해 공공주택과 공공지원 임대주택 등 총 20만5000가구를 공급한다. 신혼부부와 청년 등 세대별 맞춤지원도 강화한다.

23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주거종합계획'에 따르면 올해 공공임대주택 13만6000가구, 공공지원임대주택 4만가구, 공공분양주택 2만9000가구 등 총 20만5000가구를 공급한다. 공공분양주택 2만9000가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공급한다.

공공임대 13만6000가구 가운데 기존 집을 매입해 임대공급하는 매입입대 주택은 3만1000가구가 공급되고, 전세자금을 지원하는 전세임대 주택은 4만5000가구가 공급된다. 또 집을 지어 공급하는 건설입대는 6만가구에 이른다.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 주택 공급은 지난해 3만가구에서 올해 4만3000가구로 늘리고 청년주택도 4만1000가구 공급한다. 올해 1만7000가구를 공급하는 청년매입·전세임대주택은 지원대상을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에서 19~39세로 확대했다.

고령층을 위해선 문턱을 제거하고 높낮이 조절 세면대를 설치한 맞춤형 공공임대 5000가구와 매입·전세임대 4000가구를 공급한다. 쪽방이나 고시원에 거주하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선 올해 공적 임대주택 8만가구를 마련한다. 주거급여 수급가구도 수급 기준을 중위소득 43%에서 44%로 확대해 지난해 94만가구에서 올해 110만가구로 늘린다. 고령 수급가구엔 생활 편의시설 지원금(50만원)을 추가한다.

무주택·신혼부부 10만가구의 내집 마련을 위한 디딤돌 대출과 청년·신혼부부·저소득층 16만가구를 위한 전월세 대출(버팀목 대출)도 시행한다. 보유자산 심사 기준과 대출 간소화 시스템을 통해 꼭 필요한 금융지원 대상에게 신속한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10년 임대주택 입주민의 분양전환과 임대연장을 지원하는 법안도 신속히 추진한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