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S-BRT 표준지침 연내 마련…시범사업 2개 선정예정

정부가 지하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퍼 간선급행버스체계(S-BRT·Super Bus Rapid Transit) 표준 지침(가이드라인)을 연내 마련하고 시범사업 2개를 선정해 추진하기로 했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저비용·고효율 교통수단인 BRT 고급화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이같은 계획을 마련했다.

서울과 부산, 경기 등에서 BRT 대부분을 중앙버스전용차로로 구축·운영해 속도나 정시성 등을 발휘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2018년 말 기준 광역 BRT 4개 노선(114.5km), 도시 BRT 19개 노선(150.5km)이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대광위는 지자체, BRT 운영기관, 경찰, 연구기관 등으로 BRT 운영체계 개선 및 S-BRT 표준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지난달 17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TF에서는 우선 S-BRT 수준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도입·운영 중인 세종 BRT와 청라-강서 BRT를 대상으로 운영체계상의 문제점, 서비스 수준 등을 집중 점검해 개선할 계획이다.

대광위는 BRT 점검결과 도출된 개선사항 등을 토대로 S-BRT 표준 가이드라인을 연내 마련하고 시범사업 2개를 선정·추진한다. 이를 위해 이달 초 관련 용역을 위해 입찰공고를 할 계획이다.

또 제3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따른 신규 택지지구에도 본격 도입할 방침이다. 남양주-왕숙지구 10km,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지구 8km가 대상이다.

박진홍 대광위 간선급행 버스체계과장은 "S-BRT 표준 가이드라인을 새로 조성되는 택지지구에 적극 도입할 것"이라며 "기존 도시에도 S-BRT 기준에 최대한 부합되는 BRT를 도입해 사용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