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롯데건설, 베트남 노바랜드와 부동산 개발 '맞손'
한용수 롯데건설 해외영업본부장(오른쪽)과 브이 쑤언 후이 노바랜드 그룹 대표이사가 지난 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노바랜드 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있다.

롯데건설이 베트남 노바랜드그룹과 신도시 개발과 아파트 시공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전략제휴를 체결했다고 14일 롯데건설이 밝혔다.

노바랜드그룹은 1992년 베트남에 설립된 부동산 개발업체로 베트남 부동산 개발의 선두주자로 평가받는다. 올해에는 약 6500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하기로 돼 있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이번 파트너십으로 두 회사는 시공 3건과 신도시 개발 2건 등 5건의 프로젝트를 검토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호치민시 1군 더 그랜드 맨해튼(The Grand Manhattan) 프로젝트가 있다. 지하 4층~지상 38층, 3개동, 대지 면적 14,000㎡, 아파트 1031가구 및 오피스텔 231가구 규모다.

로비와 2층은 상업시설이 들어서고 3~7층은 비즈니스호텔로 사용된다. 그외 층에는 고급 아파트 및 오피스텔 등이 들어선다. 아파트는 2021년 입주예정이다.

또다른 프로젝트는 호치민시 2군에 있다. 롯데건설은 노바랜드와 호치민시 및 호치민시 인근에 있는 신도시 개발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베트남 내 주택·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월 현지법인 롯데랜드(LOTTELAND)를 설립했으며, 현재 베트남 하노이 및 호치민 등에서 활발히 개발사업을 진행 중이다.

한용수 롯데건설 해외영업본부장은 "베트남 부동산 및 건설시장에서 현지화를 구축해 나가고 시너지를 증대함으로써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롯데건설만의 노하우로 품질 및 효율성 제고와 함께 프로젝트 가치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