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대우건설, '뉴 푸르지오' 스마트 단지로 짓는다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 개념도

대우건설이 스마트홈 시스템을 아파트 단지 전체로 확장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대우건설은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의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을 개발, 내년 상반기 선보일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올 3월 론칭한 '뉴(New)푸르지오'에 스마트 프리미엄을 더해 단지의 가치를 더욱더 높이겠다는 것이다.

대우건설은 집안 스마트홈 기술부터 세대 외부까지 아우르는 스마트 단지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푸르지오 모바일앱을 통해 조명, 난방, 환기 등의 제어 및 주차 위치 조회, 엘리베이터 콜 등의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구현한다. 시중에서 구매하는 에어컨, 공기청정기, 세탁기 등의 (사물인터넷)IoT 가전제품도 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단지 외부와 세대 내 공기 질 센서의 측정치를 비교해 환기량이 자동 조절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실내·외 미세먼지 상태에 따라 작동되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적용해 집안 공기 질을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다. 주방에서 음식 조리 시 레인지후드와 연동해 외부 공기를 유입, 음식 냄새 확산을 방지한다.

아울러 모바일앱을 이용해 공동현관을 자동으로 출입할 수 있는 원패스 시스템, 내 차의 위치를 알려주는 주차 위치 인식 시스템, 지능형 CCTV를 통한 위급상황 알림 시스템 등 스마트 기술을 단지 전체로 확장한다.

대우건설은 기존의 통신 제휴사인 LG U+ 뿐만 아니라, SKT, KT, LG전자, 삼성전자 등과도 협업해 단지 내 주거시스템과 스마트 가전, 음성인식 AI 스피커 등의 제품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을 통해 좀 더 고도화된 스마트 단지를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서비스 발굴을 통해 고객들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푸르지오를 실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