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서울도심 종로·중구 청년 행복주택 만든다…"지자체 협의 중"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 제공) 

서울 도심인 중구와 종로구의 여유부지를 활용한 청년 행복주택 신축이 추진된다.

19일 정부와 지자체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계획안을 해당 지자체와 함께 논의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중구의 경우 노후화된 구청 건물과 주민복지센터, 시의회 건물을 하나로 통합해 새로 짓고 기존 시의회 부지 등을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국토부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종로구도 낡은 구청건물을 리모델링하고 남은 부지를 청년 행복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국토부와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자치구가 이같이 청년 행복주택 공급용지 확보방안을 조력하고 있는 것은 '청년 주거안정 지원'이란 정부 정책에 협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노후 공공시설 개선을 통해 주민 호응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의 수요가 높지만 부지 확보가 어려운 서울 도심 속 행복주택을 추가로 공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김현미 장관이 직접 나서 이미 서울시 전역의 지자체장과 2~3차례 협의회에서 행복주택을 위한 자투리 땅이나 유휴부지 확보를 독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달에도 이를 위해 1차례 회동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중구나 종로구의 행복주택 용지 확보 논의도 이 같은 수차의 협의 과정에서 나온 결과라는 설명이다.

국토부는 각 지자체 소유의 유휴용지를 추가로 확보할 경우 향후 서울시 내 청년 행복주택의 공급량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만큼 청년층의 과도한 주거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계산이다.

한편 정부는 올해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거취약층을 위해 공공임대주택 13만6000가구와 주거급여 110만가구, 전월세자금 26만가구 등 총 153만6000가구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청년층만을 위한 기숙사형 청년주택을 연내 1000가구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