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수출입은행, 에티오피아 ‘아다마 과기대 건립사업’에 8600만달러 차관공여계약 체결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은성수, 이하 ‘수은’)은 에티오피아 ‘아다마 과학기술대학교 연구센터 건립사업’에 총 86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이하 ‘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외경제협력기금(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EDCF)이란 장기 저리의 차관자금 제공을 통하여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하는 등 대외경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1987년부터 우리 정부가 설치하여 관리·운용하고 있는 對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이다.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55개국 421개 사업에 대해 총 18조 3548억원(승인 기준)을 지원했다.

은성수 수은 행장과 아드마수 네베베(Admasu Nebebe) 에티오피아 재무부 차관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알리(Abiy Ahmed Ali) 에티오피아 총리의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아다마 과학기술대학교 연구센터 건립사업’은 에티오피아 오로미아주에 위치한 아다마 과학기술대학교 5개 연구센터에 약 1300여종의 고사양 기자재를 공급하고 해당 산업과 연계된 연구센터의 운영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총 8600만달러의 EDCF 자금이 이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에티오피아는 국가개발계획에서 제조업 성장을 통한 중저소득국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티오피아는 특히 한국이 고등과학 분야에서 인재육성과 연구역량 개발, 산학연계를 통한 제조업 중심의 수출경제로 이행했던 점을 주목해왔다.

한국의 발전경험을 벤치마킹한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에티오피아의 과학기술 발전과 함께 산업화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한국의 과학기술 우수성이 전파돼 에티오피아를 비롯한 아프리카 전역에 한국의 과학분야 전문인력이 활발히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은 행장은 이날 서명식이 끝난 후 “이번 프로젝트가 전통적 우방국인 에티오피아의 과학기술발전에 기여하고 국가개발계획상 최우선 추진 사업을 지원하여 두 나라간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며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 최대 EDCF 지원국으로, 우리 기업들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도병훈 공보팀장 02-3779-606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조주연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주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