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오는 4일 일산 킨텍스서 개막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킨텍스가 주관하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가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이번 엑스포는 '스마트시티, 내일을 만나다'(Smart City, Connecting Tomorrow)를 주제로 국내외 도시 전문가, 기업, 정부, 국제기구, 시민들이 함께 콘퍼런스, 전시, 정부·기업간거래(G2B), 기업간거래(B2B) 네트워킹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에 관한 정책과 기술을 공유하고 미래 도시의 비전과 가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9월4일 개막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도시는 왜 불평등한가'를 저술한 도시경제학자 리차드 플로리다가 기조연설자로 나서 성장과 창조력의 원천으로서 도시의 가치와 새로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혜안을 제시한다. 또 행사 기간 총 19개의 콘퍼런스가 열려 스마트시티 관련 정책·기술 동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전시장 규모는 2만㎡(6050평)로 해외 17개국 39개 업체를 포함해 국내외 총 250여개 업체가 900개 부스를 연다. 전시관은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소개하는 국가 시범도시관, 14개 지방자치단체, 기관, 기업뿐 아니라 영국·네덜란드·싱가포르 등 해외 스마트시티 선도국가, 주요 도시, 비정부기구(NGO)도 참여해 글로벌 스마트시티 동향과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우수기업 비즈니스 페어'에서는 스마티시티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우수기업 시상, 테마관 전시, 투자자 간 1:1 상담을 위한 투자설명회(IR)도 진행된다.

일상 속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민의 생생한 아이디어를 모으는 다양한 국민참여행사도 마련된다. 오는 9월5일 오후 5시에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시민들과 스마트시티에 대한 생각을 자유롭게 주고받는 '토크살롱'이 열린다. 토크살롱에는 도시화와 디지털 기술 전문가로 유명한 앤소니 타운센드와 정재승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마스터 플래너, 장동선 현대미래혁신기술센터 미래모빌리티 개발팀 그룹장이 출연한다.

50여명의 개발팀이 '도시의 경쟁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란 주제로 무박 3일간 경연을 펼치는 '스마트시티 메이커톤'과 '대학생 스마트시티 아이디어 경진대회', '스마트시티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등도 열린다.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