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간건설
신보, 신안산선 민간투자사업에 5000억 인프라 보증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23일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에 인프라 보증 5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신안산선은 안산 한양대역 및 송산차량기지와 여의도역을 잇기 위해 총연장 44.6km를 신규 건설하는 광역철도망으로 2024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정부와 민간이 사업의 투자위험을 분담하는 BTO-rs(Build·Transfer·Operate - risk sharing) 방식으로 추진되는 첫 민자사업이다. BTO-rs는 총 민간투자비의 일부에 대해 정부가 위험을 분담해 사업수익률과 이용요금을 낮추는 방식이다. 또 신보의 인프라보증 한도를 상향하는 민간투자법 시행령 개정 이후 최고한도로 지원하는 첫 사업이다.

올해 3월 기획재정부는 안정적인 자금지원을 통해 민자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고, 5월에는 신보의 인프라보증 최고한도를 4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상향했다. 이에 신보는 정부정책에 발맞춰 신안산선 사업에 최고한도로 보증을 지원한다.

신안산선이 개통될 경우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교통문제 해소와 서울 도심으로의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신보의 보증한도 상향과 BTO-rs 방식을 통해 사업자가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이로써 국민들이 부담할 사용요금을 인하할 수 있어 민간투자사업의 공공성도 높아지게 된다.

신보 관계자는 "올해 민간투자시장에 총 1조8102억원의 인프라보증을 공급해 사회기반시설의 확충에 기여할 것"이라며 "민간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정부정책에 부응하고 민자시장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