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57.1조…전년비 5.7% 늘었다

2분기(4~6월) 건설공사 계약액이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5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주체별로는 공공공사 계약액은 지자체와 공기업의 발주가 증가하며 13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했다. 민간부문도 건축과 토목이 모두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44조원을 기록했다.

공종별로는 토목(산업설비, 조경 포함) 분야의 계약액은 도로·항만, 산업설비 등이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9.2% 증가한 13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건축 분야는 상업용 건축물과 공장작업장 건축 등의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43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기업 순위별 계약액은 상위 1~50위 기업이 22조원(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 51~100위 기업이 3조5000억원(33% 증가), 101~300위 기업 4조원(2.8% 증가), 301~1000위 기업 5조2000억 원(22.1% 증가), 그 외 기업이 22조4000억원(1.5% 증가)을 기록했다.

지역별 건설공사 계약액은 현장 소재지 기준수도권이 27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 늘었다. 비수도권은 29조3000억원으로 9.9% 증가했다.

본사 소재지별로는 수도권 소재 기업의 경우 33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늘었고 비수도권 소재 기업은 23조4000억원으로 5.3% 증가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