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한미글로벌, 따뜻한동행과 10여년간 장애인자립을 위한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 진행
왼쪽부터 시계반대방향으로 한성현, 노선영, 김종훈 회장, 서인호, 정아영, 황수범, 김건호, 임채섭 대상자들이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사업관리(PM) 선도기업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과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이 27일 ‘2019 따뜻한동행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의 선정자들과 함께 장애인용 첨단보조기구 전달식을 개최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미글로벌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과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장애인 및 가족, 따뜻한동행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미글로벌과 따뜻한동행이 진행하는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은 가능성과 잠재력은 있지만 장애로 인해 꿈을 펼치지 못하는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10여년간 진행하고 있다.

장애인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을 통해 한미글로벌과 따뜻한동행은 장애 유형과 분야, 특성, 환경 등 다양한 요건을 고려하여 개개인에게 필요한 첨단보조기구를 지원하고 나아가 우리 사회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9년 대상자들은 6월부터 9월까지 따뜻한동행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았다.

따뜻한동행은 다수의 신청자 중 다각도로 심사를 거쳐 절대음감 시각장애 피아니스트 김건호(9), 장애인을 위한 차세대 IT 솔루션 개발을 꿈꾸는 서인호(23), 영국 유학을 앞두고 있는 정아영(34) 등 △IT과학기술분야 △예체능분야 △사회교육분야 △아동·청소년분야의 분야에서 9명의 대상자를 선정했다.

따뜻한동행 김종훈 이사장은 “각 분야의 사회적 리더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 이들이 장애라는 이유 때문에 자신이 가진 역량을 발휘하지 못해서는 안 된다”며 “10년간 몸이 불편한 이들에게도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사회에 알리기 위해 지원을 해왔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따뜻한동행은 2010년 설립돼 장애인들을 위한 공간복지 지원, 첨단보조기구 지원, 일자리 창출 및 자원봉사활동 지원과 국제개발협력 등을 실시하는 순수 비영리단체다. 설립 이후 현재까지 10여년간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을 통해 총 64명의 장애인에게 6억원 상당의 첨단 보조기구를 지원하는 등 사업을 펼치고 있다.

언론연락처:한미글로벌 홍보대행 KPR 원동욱 AE 02-3406-214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김동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