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분양소식
코로나19, 전국 분양시장 위협…서울 분양전망지수 60선 첫 붕괴

코로나19, 전국 분양시장 위협…서울 분양전망지수 60선 첫 붕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분양시장 사업 전망이 극도로 불투명해졌다. 분양성수기를 앞두고 있음에도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분양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커졌기 때문이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11일 발표한 '3월 분양경기실사지수(HSSI)'에 따르면 이달 전국 HSSI 전망치는 66.7을 기록해 전월 대비 22포인트(p)하락했다.

HSSI는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분양시장 전망을 조사해 집계한 지표다. 기준선(100)보다 수치가 낮을수록 시장 전망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다.

주산연은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주택건설사들이 견본주택(모델하우스) 개관을 연기·취소하는 등 분양일정에 차질을 빚었다고 분석했다. 또 분양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기본형 건축비가 인하되는 등 규제도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어 분양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내다봤다.

특히 서울 전망치(69.6, 22.5p↓)는 2017년 9월 조사 시작 이래 처음 70선이 무너졌다.

주산연 관계자는 "서울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다음달 말 이전에 입주자모집 공고를 내야하지만 조합원 총회, 모델하우스 개관 등의 일정을 예정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 도입 유예기간 종료 전 분양계획을 수립했던 사업장에 대한 대응 방안과 코로나19 진정 이후의 관리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울산만 80선을 유지하고 인천(65.8, 29.2p↓), 부산(60.0, 36.4p↓), 대구(73.5, 20.6↓) 등 다른 지역들은 50~70선에 머물렀다. 특히 전월 가장 높은 전망치를 기록했던 경기는 전월 대비 무려 40.8p 하락한 59.2를 기록했다.

올해 1월 기준 전국 미분양 물량은 4만3000가구를 기록해 지난해 6월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주산연은 정부의 미분양리스크는 크게 완화된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여전히 1만7000가구를 상회하는 만큼 주택사업자는 미분양리스크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지방광역시와 기타지방 전망치가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며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코로나19의 영향이 겹치면서 불확실성이 증폭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19와 조정대상지역 추가지정, 분양가규제 등의 영향으로 주택사업자가 체감하는 분양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확산되고 있다"며 "반면 입지·가격 등 경쟁력이 있는 일부 단지에서는 청약수요가 집중되면서 청약과열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여 분양시장의 양극화·국지화는 더 심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