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분양소식
'로또 청약' 마곡9단지 특공에 1.4만명 이상 신청…평균 22.5대 1

'로또 청약' 마곡9단지 특공에 1.4만명 이상 신청…평균 22.5대 1

서울 강서구 '마곡9단지' 특별공급에 1만4000명 이상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분양인 마곡9단지는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가 때문에 '로또 청약'으로 꼽힌다.

11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따르면 지난 9~10일 진행한 마곡9단지 특별공급 결과, 624가구 모집에 1만4012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22.5대 1을 기록했다.

마곡9단지 특별공급은 9일 신혼부부(공급 288가구)·다자녀(96가구), 10일 생애최초(192가구)·노부모부양(48가구) 순으로 진행했다.

최고 경쟁률은 생애최초 유형에서 나왔다. 이 유형은 192가구 모집에 5652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29.4대 1을 기록했다. 이어 신혼부부(288가구) 유형이 6555명이 접수해 22.8대 1로 나타났다. 이 밖에 다자녀와 노부모 부양은 둘 다 12.5대 1로 집계됐다.

특별공급에 1만4000명 이상이 몰린 것은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가 때문이다. 분양가는 Δ전용 59㎡ 4억7695만~5억2515만원 Δ전용 84㎡ 6억3273만~6억9750만원이다. 9단지 바로 옆에 있는 '마곡힐스테이트' 전용 84㎡의 실거래가가 지난 1월 12억2000만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5억원 이상 저렴한 수준이다.

오는 16일부터 시작하는 일반공급 청약 경쟁은 더 치열할 전망이다. 물량이 252가구로 상대적으로 적은 데다 청약 조건도 특별공급보다 덜 까다롭기 때문이다. 일반공급 청약 일정은 1순위 16~17일, 2순위 18일 순으로 진행한다.

마곡9단지는 공공분양인 만큼 가점제를 적용하지 않고 청약통장 납입 인정금액이 높은 순으로 당첨자를 결정한다. 무주택 기간 3년에 통장 가입 기간 2년 이상(600만원 이상)이 최소 청약 기준이다.

또 동일 순위 내에서는 가점제를 적용하지 않고 해당지역 거주자, 자녀수, 추첨순으로 결정한다. 해당 지역 거주 기간이 길고, 혼인 기간이 짧으며 자녀 나이가 어릴수록 높은 가점을 배분한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같은 공공분양이면서 의무거주 조항이 있었던 과천제이드자이 일반공급에 2만5000명 이상이 몰렸다"면서 "의무거주 조항이 없는 마곡9단지에는 이보다 더 많은 인원이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