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포스코건설, 6천600억원 규모 말레이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수주

포스코건설, 6천600억원 규모 말레이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수주

포스코건설은 말레이시아 최대 공업지역인 셀랑고르주(州) 풀라우인다 섬에 조성되는 1천200MW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사금액은 5억5천만 달러(한화 6천611억원) 규모이며 공사 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다.

이 사업은 말레이시아 개발회사인 테드맥스(Tadmax), 셀란고르 주 정부 산하의 투자회사인 월드와이드(Worldwide), 한국전력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8년 11월 이 사업의 설계·구매·시공(EPC) 일괄 수행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1년 4개월 만인 지난 13일 본계약을 맺었다.

발전소가 완공되면 현지 약 100만명의 인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어 이 지역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풀라우인다 복합화력발전소 위치도 [포스코건설 제공]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