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수도권 4월 입주물량 6238가구 그쳐…3년여만에 '최저치'

수도권 4월 입주물량 6238가구 그쳐…3년여만에 '최저치'

오는 4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지난 2017년 5월 이후 가장 적을 전망이다.

 
23일 직방에 따르면 4월 수도권 입주물량은 6238가구로 3월(9132가구)보다 약 32% 줄며 2개월 연속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월별 입주물량 기준 지난 2017년 5월(3653가구) 이후 35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서울의 입주물량 감소폭이 높았다. 서울은 4월 2개 단지 1123가구만 입주할 예정이다. 3월보다 73% 감소한 수준이다. 경기는 3월과 비슷한 5115가구가 입주하며, 인천은 2개월 연속 입주물량이 없다.

4월 전국 입주물량은 총 1만6667가구다. 지방은 1만429가구로 3월(9211가구)보다 약 13% 증가할 전망이다.

직방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사전점검 일정을 연기하거나 입주자별로 순차적으로 사전점검을 진행하는 등 대책을 강구 중인 사업장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각 사업장의 입주일이 연기되는 상황은 많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최초 입주지정시기를 넘기게 되면 그에 따른 지연이자 등 비용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