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분양소식
코로나로 연기된 아파트 분양, 2분기 11만7천가구 쏟아져

코로나로 연기된 아파트 분양, 2분기 11만7천가구 쏟아져 

4월 5만5천가구 등 작년 대비 1.3배 증가…시장 가늠자 될 듯

'분양가 갈등' 둔촌 주공 등은 7월로 연기…지방은 대구·부산 물량 많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연기됐던 새 아파트 분양이 2분기에 쏟아진다. 올해 2분기가 분양시장의 흐름을 좌우하는 주요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27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2분기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은 총 11만7천28가구(임대 포함, 총가구 수 기준)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실적(9만2천775가구)과 비교해 1.3배 증가한 것이다.

월별로 4월이 5만5천411가구로 가장 많고 5월 3만6천738가구, 6월 2만4천879가구 수준이다.

당초 4월 말까지 분양을 서두르던 서울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물량의 일부는 코로나 확산에 따라 분양가 상한제 유예기간이 7월 말로 3개월 연장되면서 분양 시기를 연기했다.

당초 4월 분양 예정이던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와 은평구 증산2구역, 수색 6·7구역 등의 분양이 7월로 미뤄진 상태다.

2분기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 비교

그런데도 2분기 분양이 증가한 것은 3월 분양 예정이던 지방 사업이 2분기로 이월된 영향이 크다.

강원 속초시 속초디오션자이, 충남 천안시 성성레이크시티두산위브, 대구 달서구 두류동센트레빌 등이 분양 시기를 기존 3월에서 4월로 늦췄다.

2분기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만658가구로 가장 많이 물량이 분양되고, 인천 1만3천976가구, 부산 1만3천137가구, 대구 1만1천804가구, 서울 1만379가구 등의 순이다.

지방이 6만2천15가구로 수도권(5만5천13가구)보다 많다.

대구의 관심지역인 수성구 만촌동주상복합과 수성구 파동강촌2구역 재개발 사업은 6월께 분양된다.

부산에서는 연제구 거제동 거제2구역(래미안레이카운티)를 비롯해 부산진구 부암1구역, 대연4 재건축 등에서 대단지 아파트가 쏟아진다.

서울의 관심 단지인 서초구 신반포13차, 동작구 흑석3구역, 노원구 상계6구역 등은 4월에 분양된다. 5월에는 동대문구 용두동 '래미안엘리티' 분양이 대기 중이다.

경기도에서는 서울과 인접한 지역의 분양물량이 관심을 끌 전망이다.

위례신도시 하남권역의 우미린2차, 성남 신흥동 신성역센트럴파크자이&푸르지오, 서울 구로동과 인접한 광명시 광명푸르지오센트베르, 상암동과 맞닿은 고양시 덕은지구의 DMC리버파크자이 등이 2분기에 출격한다.

비규제지역으로 최근 청약열기가 뜨거운 인천에서도 힐스테이트레이크 송도3차, 서구 백석동 검암역로열파크씨티푸르지오 등이 분양된다.

2분기 주요 분양 예정 아파트 

건설사들은 올해 1분기 청약업무 개편과 코로나 등의 영향으로 분양 성적이 부진했던 만큼 2분기 분양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에서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하려는 정비사업 물량도 7월까지 대거 쏟아진다. 그러나 코로나 영향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분양가 협의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청약시장의 다양한 변수로 분양 시기가 유동적인 만큼 청약 일정을 수시로 확인하면서 내 집 마련 기회를 잡아야 한다"며 "지난 2·20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30∼50%까지 낮아졌고,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전매제한도 강화된 것도 유의할 점"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