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대형 건설사 해외 매출 3.7조원 '증발'…수주 전망 '먹구름'

대형 건설사 해외 매출 3.7조원 '증발'…수주 전망 '먹구름'

자료사진. 중동 석유 플랜트 공사현장

저유가 장기화로 해외 건설시장의 일감이 줄어들면서, 대형 건설사의 해외 매출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상위 5개 건설사의 지난해 해외 매출 감소액만 무려 3조7000여억원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예상치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신규 해외 수주도 어려워져, 장기간 해외사업 위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2일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5개 대형 건설사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업체의 해외 사업 매출은 총 18조3099억원으로 전년(22조832억원)보다 3조7733억원(17.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대 건설사의 해외 매출은 2018년 1.7% 오르며 반등을 시도했으나, 지난해 다시 낙폭이 크게 늘어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업체별로 보면 GS건설이 지난해 해외 매출이 3조840억원으로 전년(5조4981억원) 대비 2조4141억원(43.9%)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GS건설은 2018년 해외 매출이 1조8345억원(50.1%) 급증해 전반적인 업계 실적 상승을 주도했으나, 지난해엔 부진했다. 저유가 영향으로 중동 지역 매출이 2조729억원 급감했고, 중국 및 동남아 매출도 4556억원 줄었다.

시공능력평가 1위인 삼성물산 건설부문도 지난해 해외 매출이 3조7940억원을 기록해 전년(5조910억원)에 비해 1조2970억원(25.5%) 감소했다. 2017년(5조6830억원)에 비해선 2조원 가까이 줄었다. 과거 해외 사업 부실을 경험한 이후 수익성 중심의 보수적인 경영을 펼치면서 매출은 축소됐다.

대림산업은 1년간 해외 매출이 1조8534억원에서 1조7774억원으로 760억원(4.1%) 감소했다. 대우건설도 2018년 2조3536억원에서 지난해 2조3456억원으로 80억원(0.3%) 소폭 줄었다.

5대 건설사 중에서 현대건설만 유일하게 해외 매출이 늘었다. 현대는 2018년 해외 매출이 7조2871억원이었는데, 지난해 7조3089억원으로 218억원 증가했다.

국내 건설사의 해외 매출 감소는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3년여 전부터 두드러진 신규 수주 감소세가 매출 실적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국내 건설사의 해외 수주액은 2010년 716억달러로 고점을 찍었으나, 이후 부진을 나타내 2015년엔 461억달러로 곤두박질쳤다. 이어 2016년 282억달러로 급감한 뒤 지지부진한 상태(2017년 290억달러, 2018년 322억달러)다. 급기야 지난해 224억달러까지 떨어져, 2006년 이후 13년 만에 가장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전망도 밝지만은 않다. 연초 중동 지역 등에서 수주 낭보를 울리며 반등을 시도했으나,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상당수 해외 발주가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해외건설협회 조사 결과 국내 건설사의 지난달 해외 수주액은 18억3000만달러로, 2016년~2018년 3월 평균 실적(53억3100만달러)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백재승 삼성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돼 종식 시기를 가늠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유가 회복 또한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국내외 공사 현장 일정 지연, 해외 발주처의 발주 여력 훼손 등으로 국내 건설업체들은 장단기 실적 모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