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포스코건설, '미얀마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 환경부 지원 받아

포스코건설, '미얀마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 환경부 지원 받아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 조감도

포스코건설은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이 정부의 해외 환경프로젝트 지원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포스코건설을 '제1차 해외 환경프로젝트 본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 사업자로 선정하고6억5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 지원사업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관련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수주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 조사 비용을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은 20만명이 하루에 사용 가능한 4만톤(t)의 정수장 1개소와 하수처리장 2개소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8590만달러다.

포스코건설은 수요처 요구에 맞게 빗물이나 해수 등 다양한 수원을 활용할 수 있는 기술과 빗물을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물 순환 개선형 빗물관리시스템(PID)' 등 기술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수혜자가 됐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회사의 친환경 스마트 기술력과 개발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본 지원사업에 선정돼 기쁘다"며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해외 환경 사업의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