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이해찬 "당내 부동산 TF 구성하라"…긴급 대응 나선 민주당

이해찬 "당내 부동산 TF 구성하라"…긴급 대응 나선 민주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보완하는 작업에 착수한다.

8일 민주당 원내관계자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지난 6일 고위전략회의에서 당 차원의 부동산 TF를 구성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의 대책이 부족하다고 보고, 전국 각 지역의 민심을 가까이서 접하는 당이 중심이 돼 현실에 맞는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추진하자는 판단에서다.

이에따라 민주당은 당내 세제 및 부동산 관련 정책 이해도가 높은 의원들과 지도부가 함께 TF를 만들어 정부 측과 긴밀히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12·16 대책 때 나왔던 종부세보다 더 센 법안을 준비 중이다.

앞서 민주당은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에 불만을 드러내며 당이 중심이 돼 부동산 대책을 내놓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부처에서는 나올 대책이 더 없다는 판단에서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국토부나 정부에서 나올 안들은 이제 다 나온 것 아니냐. 이제 당에서 끌고가야 한다"면서 "당 원내대표와 정책위가 중심이 돼 부동산 대책을 보완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부동산 대책 역풍으로 당 지지율이 급락하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다주택 논란으로 민심이 악화되자 당이 나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지도부 차원의 공감대를 이뤘다. 형식적 당정협의에 대한 불만도 이해찬 대표가 직접 내비치는 등 당정청간 긴장도 상당한 분위기다.

박 원내대변인은 "당에서 부동산 대책을 끌고 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정부에서 나올 것은 다 나온 것으로 지도부가 보고 있다"고 했다.

당에선 개별 의원들이 부동산 관련 법안을 속속 발의 중이다. 강병원 의원은 단기성 부동산 매매를 통한 불로소득에 부과하는 양도세율을 최대 80%(주택 보유 기간 1년 미만)까지 인상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