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이익 2천21억원…작년 대비 0.9% 증가(종합)2분기 영업이익은 812억원…작년 동기 대비 20.2%↓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이익 2천21억원…작년 대비 0.9% 증가(종합)

2분기 영업이익은 812억원…작년 동기 대비 20.2%↓

대우건설[047040]은 올해 상반기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2천2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0.9% 증가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3조9천490억원으로 작년 대비 7.3%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천143억원으로 13.4% 감소했다.

2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영업이익은 812억원으로 20.2% 줄었다. 매출은 1조9천632억원, 당기순이익은 524억원으로 각각 12.0%, 36.6% 감소했다.

수주 실적은 작년 상반기보다 0.3% 증가한 6조4천1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목표치의 50%를 달성한 것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5월 총공사비 5조원대 규모의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트레인7' 공사를 수주 등으로 플랜트 부문 신규수주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750% 증가했다.

상반기 수주 잔고는 작년 말 대비 7.1% 증가한 35조2천213억원으로, 연 매출 대비 4년 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연말까지 총 3만5천여가구에 이르는 주택을 공급해 올해 민간주택 공급실적 1위를 예상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보장된 사업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매출이 발생하고 있고, 나이지리아 등에서 LNG 플랜트 분야 추가 수주와 이라크, 인도네시아, 카타르 등에서 공사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주택건축 부문 사업이 본격화하고 해외사업장 상황도 점차 나아질 것으로 예상돼 올해 실적 달성에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