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국토부, 터키 교통부와 화상회의…고속철도 사업 수주 지원

국토부, 터키 교통부와 화상회의…고속철도 사업 수주 지원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노선도

국토교통부는 지난 3일 터키 교통인프라부와 화상회의를 열어 한국 기업의 터키 시장 고속차량 수출과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건설사업 수주 활동을 지원하는 한편 양국의 철도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4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터키는 2023년 공화국 설립 100주년을 맞아 대규모 기반 시설 확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건설사업은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고속철도망의 미연결 구간으로, 보스포루스 해협을 가로질러 할칼리∼이스탄불공항∼게브제 143㎞ 구간을 연결하는 총사업비 5조원의 대규모 사업이다.

터키는 또 이번 사업 등과 연계해 94편성에 달하는 대규모 고속차량 구매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할칼리∼게브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한국의 민자 철도사업 경험을 터키와 공유하고, 이번 노선에 적용 가능한 민자사업 모델을 제안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이번 고속철도 사업 수주를 위해 지난 5월 공동 컨소시엄 '리딩 팀코리아'를 구성해 입찰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양국은 이번 화상회의에서 지난 2017년 체결된 '한-터키 철도협력 양해각서(MOU)'의 개정 방안도 논의했다.

양국은 MOU 협력 분야에 민관협력사업(PPP) 개발, 고속차량 기술이전 및 공동생산, 철도안전 협력 등을 추가하는 등 협력사업 추진기반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이번 철도 당국 간 화상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철도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물꼬를 트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터키와 다각적으로 철도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