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임대차법 시행 두달 지났지만 수도권 전세시장 불안 여전

임대차법 시행 두달 지났지만 수도권 전세시장 불안 여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66주째 상승했다. 임대차법 시행 두 달이 지났지만, 전세시장은 여전히 불안한 모습이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9% 올랐다. 상승세는 66주째며, 상승폭도 1주 전(0.08%)보다 소폭 확대됐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를 비롯해 서울 주요 지역 대부분이 상승폭을 키웠다. 강남구가 0.09%에서 0.12%로, 서초구도 0.07%에서 0.09%로 오름폭이 커졌다. 송파구 역시 1주 전보다 0.01%포인트(p) 높아진 0.13%로 나타났다. 노원구(0.07%→0.14%), 동작구(0.08%→0.12%) 등도 상승폭이 확대했다.

인천과 경기는 각각 0.12%, 0.19%를 기록했다. 인천은 중구(0.56%)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경기는 광명 0.46%, 고양 덕양구 0.29%, 안산 단원구 0.37% 등을 기록했다.

서울 송파구 아파트단지 밀집지역에 위치한 부동산.

수도권 전체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5%로 나타나 60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전세시장 불안이 이어지는 주된 이유는 전세 품귀 현상 때문이다. 임대차법 시행과 가을 이사철 등 계절적 영향으로 전세 물건 부족 현상이 계속되는 것.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수도권 전세 물량은 두 달 전보다 71.5% 감소한 2만515건에 불과하다.

김규정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은 "새 주택에서도 대출·청약 규제로 실거주 요건을 채워야 해 전세 물건이 안 나온다"며 "전세의 반전세·월세 전환도 많아서 온전한 전세 찾는 것이 어려운 가운데 새로 나오는 깨끗한 전세 물건 찾기는 더욱더 힘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를 기록, 1주 전과 같았다. 서울 역시 전주와 같은 0.01%를 기록, 6주째 동일한 상승폭을 기록했다.

서울은 서초·송파구의 보합이 8주째 이어지고 있으며, 강남구도 0.01%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하락을 기록한 지역은 없으며 모든 곳이 0.00~0.02%를 기록했다.

인천과 경기는 각각 0.06%, 0.1% 상승했다. 지방은 세종 0.42%, 대구 0.26%, 대전 0.25%, 부산 0.18% 등을 기록했다. 전국 시도 가운데 아파트값이 하락한 곳은 제주(-0.01%)가 유일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