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LS전선, 해상풍력개발 세계 1위 업체와 장기공급계약
LS전선이 해상풍력개발 세계 1위 업체 덴마크 오스테드와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이 세계 1위 해상풍력개발 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와 ‘5년간의 초고압 해저 케이블 우선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LS전선은 오스테드와 세계 최대 규모인 영국 혼시(Hornsea) 및 대만 장화현(彰化縣) 해상풍력단지 등의 케이블 구축 사업을 진행하며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각국이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며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 선도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게 돼 사업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티아스 바우센바인(Matthias Bausenwien) 오스테드 아시아태평양 본부장은 “해상풍력 시장은 아시아태평양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을 리딩하기 위해서는 LS전선과 같은 경쟁력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케이블 파트너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LS전선 홍보팀 김윤석 과장 02-2189-959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김동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