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분양소식
개포주공4단지조합원 대표단체 “견본 주택 개관 환영… 2023년 입주 기대”
초대형 아일랜드와 팔멕(Falmec)의 루멘 후드가 시공된 대면형 주방

개포주공4단지조합원 대표단체(이하 조합원 대표단체)는 개포프레지던스자이의 조합원 견본 주택(모델 하우스) 개관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견본 주택은 2020년 모든 조합장이 추가 분담금 증가, 사업 지연, 고급화 실패 등으로 해임된 뒤 새 조합장이 이끄는 조합 집행부가 시공사 GS건설과 약 10개월간 재협상 끝에 얻은 결과물이다. 시공사와의 갈등 등으로 일부 재건축 단지가 난항을 겪는 가운데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고급화에 첫발을 뗀 것이다.

견본 주택에는 빠르게 바뀌는 주거 트렌드에 대한 고민 결과가 적극적으로 반영됐으며, 인테리어 마감재를 고급화해 외형과 내실을 모두 추구했다. 또 강남권 최초로 거실, 주방에 이건창호의 알루미늄 시스템 단창이 시공돼 내구성을 높이고, 조망을 극대화했다.

모든 조합원 세대에 이탈리아 주방 가구 브랜드인 세자르(Cesar), 유로모빌(Euromobil)과 주방 후드 팔멕(Falmec), 친환경 도장 가구 도어, 미국 고급 욕실용품 업체 콜러(Kohler)의 수전 등이 시공돼 기능성, 심미성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조합은 여기에 패키지 유상 옵션을 마련, 조합원들이 합리적 가격에 고급스러움을 더할 수 있도록 했다.

패키지 유상 옵션 선택 시 거실 아트월, 주방에는 이탈리아의 대형 세라믹 박판 타일이 시공되고, 욕실 도기·수전·비데 등은 콜러의 최고급 제품으로 마련된다. 주방 평면은 기존 벽부형, 신규 대면형 둘 가운데 하나를 고를 수 있으며, 대면형은 주방을 가사 노동·식사를 위한 공간이 아니라 가족 구성원 간 교류를 돈독히 하는 공간으로서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견본 주택의 탑상형 평면 102B에는 추가 옵션 품목으로 영화 ‘기생충’에 등장해 유명해진 팔멕의 루멘(Lumen) 후드가 전시됐고, 이에 걸맞은 초대형 아일랜드가 설치돼 색다른 주방을 감상할 수 있다. 패키지 유상 옵션의 총 가격은 1000만원대 초반으로 알려졌다.

견본 주택을 방문한 한 조합원은 “개포프레지던스자이가 강남권 랜드마크로 발돋움하고, 시공사 GS건설과 상생의 전기를 마련해서 기쁘다”며 “조합과 시공사의 노력으로 소비자의 목소리가 공동 주택에 적극적으로 반영되고, 평면과 마감재가 개선된 것을 보니 2023년 입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개포주공4단지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은 강남구 개포동 189번지 일대에 지상 35층, 35동, 총 3375세대의 주택 공급을 골자로 한다. 2019년 11월 착공해 2023년 2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개포프레지던스자이의 조합원 모델 하우스는 강남구 GS 자이갤러리에 마련됐다.

개포주공4단지조합원모임 개요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정비사업 조합원 모임은 재건축 조합원의 소중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설립됐다. 네이버 카페에서 약 240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언론연락처:개포주공4단지조합원모임 홍보팀 이혜인 실장 010-8350-362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김동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