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정보
대우조선, 5000억에 LNG선 2척 수주로 '새해 첫 낭보'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대우조선해양 제공) 2022.1.6/뉴스1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석 2척 건조 계약을 따내며 2022년 새해 첫 수주 소식을 알렸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021억원에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하반기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1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의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가 탑재됐다.

이에 따라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어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안젤리쿠시스그룹은 1994년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만 114척의 선박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 최대 고객이다.

특히 지난해 새로 취임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첫번째 신조 프로젝트를 대우조선해양에 맡기고, 2개월 만에 옵션을 행사하며 대우조선해양 기술력에 관한 신뢰를 보였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호황이었던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이른 시점에 첫 수주에 성공해 올해 전망도 밝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 한해도 LNG운반선을 중심으로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선별 수주를 통해 일감과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총 60척(해양플랜트 2기 포함) 108억달러를 수주해 연간 목표였던 77억달러의 140%를 달성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