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자잿값 폭등에 속타는 건설업계… 분양가 상승·공급차질 '연쇄' 타격
  • 편집부
  • news@dailypress.co.kr
  • 승인 2022.04.22 11:18
아파트 공사 현장.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뉴스1 자료사진)©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박승주 기자,박승희 기자 = 건설 원자재 가격이 치솟으면서 건설 현장이 아우성친다. 하도급 업체는 원자재 가격 인상분을 반영해 달라며 집단행동에 나서는 등 건설사를 압박하고 있다. 건설업계 안팎에선 자잿값 인상 여파가 공사 중단은 물론 분양가 상승, 주택공급 차질 등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호남·제주 철근콘크리트 연합회는 20일 해당 지역 150개 건설 현장 공사를 전면 중단(셧다운)하고,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철근·콘크리트 단가 조정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수도권 철근콘크리트 연합회 역시 이날 공사 중단을 예고했으나, 건설사와 단가 인상 협의를 진행해 파업을 취소했다.

연합회는 건설 핵심 자재가 예년 대비 50% 이상 폭등해 줄도산 위기에 처했다며 원청인 건설사에 계약 단가 인상을 요구했다.

실제 주요 건설 원자재 가격은 폭등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시멘트의 원료인 유연탄은 톤(t)당 가격이 2020년 3월 71.94달러에서 2022년 3월 256달러로 256% 상승했다.
시멘트 업계 1위인 쌍용C&E는 최근 시멘트 가격을 톤당 7만8000원에서 9만8000원으로 15.2% 인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5.1%)에 이어 8개월 만에 다시 인상에 나선 것이다.

철근 역시 같은 기간 톤당 75만원에서 112만원으로 49% 상승했고, 철스크랩도 63% 42만5000원에서 69만4000원으로 63% 올랐다.

건설사 역시 난감한 상황이다.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하청업체의 어려움은 이해하지만, 계약 금액을 즉각적으로 무작정 올릴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공공 공사는 자재 가격 상승을 반영할 수 있는데, 아파트 같은 민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며 "건설사 입장에서는 압박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공사 금액이 정해진 것은 바꿀 수 없고, 향후 반영해야 하는데 결과적으로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업계 안팎에서는 자잿값 폭등은 공사 중단, 분양가 상승, 주택공급 차질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잿값 인상은 결국 공사비 증가로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렇다고 자잿값 인상을 하지 않으면 파업 장기화로 주택 공급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실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전국 착공 주택은 4만4352가구로 1년 전보다 36.9% 감소했다.

또 재건축 재개발 정비사업장은 공사비 증가로 시공사와 조합의 갈등이 발생, 주택 공급이 늦어질 우려도 있다. 이는 결국 차기 정부가 계획 중인 주택 공급 확대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것이다.

정부 역시 이를 고려해 건축비 인상 검토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 기본형건축비를 정기 고시한다. 국토부는 추가로 자잿값 인상을 반영해 건축비 고시를 수시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범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철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원자재 가격 인상 문제는 건설만 처한 문제가 아니라 전 산업에 걸쳐 있는 문제"라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