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정보
싼타페·i20 N·EV6 '최고의 차'…현대차그룹, '2022 오토카 어워즈' 수상
  • 김동준
  • news@dailypress.co.kr
  • 승인 2022.05.11 10:09
현대차 싼타페(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가 주관하는 '2022 오토카 어워즈'에서 제품 3개 부문, 인물 2개 부문 등 총 5개 부문을 수상했다.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각) 영국 타우체스터에 위치한 복합 문화공간 실버스톤 윙에서 열린 오토카 어워즈에서 현대차 싼타페가 '최고의 대형차'로, 현대차 i20 N이 '최고의 합리적인 자동차'로 선정됐다. 기아 EV6는 '최고의 전기차로 뽑혔다.

아울러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부사장이 '디자인 히어로', 피터 슈라이어 현대차그룹 고문은 '평생 공로상'을 받았다.

오토카는 1895년 세계 최초로 발간된 자동차 전문지로, 매년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둔 인물과 제품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오토카 어워즈 최고 영예의 상인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받았다.

올해 오토카 어워즈에서 최고의 대형차로 선정된 싼타페는 2001년부터 영국에서 판매된 현대차의 최장수 SUV이다.

오토카 측은 "싼타페가 충분히 화려하고 매력적이며, 기존 대형차로부터 가졌던 편견을 깨는 차"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i20 N에 대해서는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총점 102점(125점 만점)을 획득, 2위를 압도하며 최고의 합리적인 자동차에 선정됐다"며 "i20 N은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을 대표하는 차량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최고의 전기차로 선정된 기아 EV6는 "경쟁차 대비 긴 주행거리는 일상적인 주행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준다"며 "그 자체로 탁월한 전기차이며 기아가 지금껏 발전한 모습을 그대로 투영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상엽 부사장은 현대차 디자이너들과 함께 '2022 세계 올해의 자동차' 등을 수상한 바 있으며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한 아이오닉 5의 디자인을 담당했다.

피터 슈라이어 고문은 2006년에 기아의 최고 디자인 책임자로 영입돼, '타이거 노즈' 그릴을 포함해 기아 브랜드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을 만들었다. 4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이룩한 업적을 바탕으로 오토카 어워즈 영예의 상 중 하나인 평생 공로상을 수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오토카 어워즈 수상은 나날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차와 기아 모델이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있는 성과"라며 "동급 최고의 자동차를 생산하기 위한 전 임직원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