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4호선 숙대입구역 인근에 700세대 주거지 들어선다
  • 조주연
  • news@dailypress.co.kr
  • 승인 2022.05.11 10:10
용산구 청파 제1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 위치도. © 뉴스1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에 인접한 서울 용산구 청파동2가 11-1번지 일대가 높이 25층, 700세대 주거지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 현장수권소위원회에서 '용산구 청파 제1주택정비형 재개발 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을 결정,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1일 밝혔다.

2004년 '2010 서울특별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에 따라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된 청파 제1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은 앞으로 7개동, 총 696세대 주거지로 탈바꿈한다. 공공주택 117세대도 포함된다.

청파 제1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은 이번 심의로 정비예정구역이 변경되면서 기존 2만7000㎡에서 3만2000㎡로 면적이 확대되고 용적률 249.98% 이하, 높이 25층 규모로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대학교, 지하철역 등과 인접한 지역 특성을 고려해 전체 세대수의 60%를 소형주택(60㎡ 이하)으로 계획했다. 지하 공영주차장(133대)을 신설하고 상부에는 조경·휴게 공간을 배치해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한다.

또 배후 주거지를 고려해 단지 내 공공보행통로를 계획하는 한편 경계부는 전면공지를 활용해 녹지, 보행 공간으로 제공하는 등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특히 대상지는 지난해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후보지 공모로 선정된 청파2구역(가칭)과 인접해 있어 기반시설 연계와 함께 주거 환경 개선 등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임인구 서울시 주거정비과장은 "청파 제1구역은 2015년 이후 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 신규 지정의 첫 사례라는 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서울 시내 노후한 지역의 주거 환경 개선과 원활한 주택 공급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