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국토부, 부동산서비스 신구 상생발전 위한 협의체 출범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전경.© 뉴스1


(세종=뉴스1) 금준혁 기자 = 국토교통부는 17일 부동산서비스 관련 업계, 연구기관, 학계가 참여하는 '부동산서비스 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동산서비스협의체는 4차 산업혁명과 IT 기술발전 등으로 부동산서비스 분야에도 새로운 변화가 나타남에 따라 기존산업과 신산업 간 상생 협력방안을 찾고 융합 서비스 발굴을 위해 구성하게 됐다.

협의체에는 국토부 외 한국부동산원이 간사로 참여하고 전체 25개 기관이 참여한 2개 분과로 40여명으로 구성된다.

직방, 네이버, 디스코, 솔리데오시스템즈 등 프롭테크 업계와 함께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 등 기존 부동산경제단체, 한국부동산원, 국토연구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등 공공기관과 학계 교수 등 전문가가 참여했다.

이번 회의에는 이재광 한국부동산원 부연구위원이 '부동산서비스산업 동향 및 기술변화 분석'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김진유 경기대학교 교수의 '부동산 신-구 산업간 융·복합 협력방안 및 우수사례' 발표를 포함하여 부동산서비스산업의 상생발전을 위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진현환 국토부 토지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부동산서비스 산업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부동산서비스 협의체가 소통의 창구역할을 수행해 국민께 양질의 부동산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국민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news@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