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현대건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자 선정
 


 현대건설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수전해 기술은 전기로 물을 분해해 산소 와 수소를 대규모 생산하는 기술로 청정수소 생산의 핵심으로 꼽힌다.

이번 사업은 수소의 생산?공급체계를 청정수소로 전환하고 그 기반을 선제적으로 확충하고자 2.5㎹ 규모의 수소를 하루 1톤 이상 생산 및 저장·운송이 가능한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2024년 5월까지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안에 조성한다. 생산한 수소는 수소충전소 등과 연계한다.

현대건설은 수전해 설비와 출하, 전기인입 설비 등 수소생산기지의 Δ기본·상세설계 Δ주요 기자재 구매 Δ시공을 담당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초기 기술력 확보가 중요한 수소산업을 선제적으로 이끌기 위해 유수의 기업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라며 "수소사회의 퍼스트 무버로서 친환경 미래 산업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준  kdj@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