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현대ENG, MMR 건설사업 속도…"소형모듈원전 입지 강화"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추진 중인 '4세대 초고온가스로 소형모듈원전(MMR)' 건설사업이 속도를 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 USNC와 '캐나다 초크리버 MMR 실증사업' 상세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캐나다 초크리버 MMR 실증사업은 현대엔지니어링과 미국 USNC 등이 캐나다 온타리오 초크리버 원자력연구소 부지에 고온가스로 기반의 5MW급 초소형모듈원자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번 실증사업은 고온가스로 기반의 4세대 원자로를 적용한다. 가스를 냉각제로 사용하는 4세대 원자로는 냉각수 유출 우려가 없고, 경수로보다 고온의 증기를 생산할 수 있다. 초크리버 실증사업은 4세대 원자로 가운데 상용화 속도가 가장 빨라 세계 원전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캐나다 초크리버 MMR 실증사업을 통해 소형모듈원전 사업분야 선두주자 입지를 굳힐 계획이다. 회사는 최근 원자력사업실을 신설하는 등 원자력 사업 전담조직을 강화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한 초고온가스로를 적용한 MMR 실증 사업을 세계 최초로 캐나다 초크리버에서 착수한다"라며 "탄소중립 실현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분야에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글로벌 환경?에너지 기업으로 확고한 입지를 다지겠다"라고 말했다.

편집부  news@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