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대우건설 서초아남 재건축 수주…소규모 재건축에 '써밋' 첫 적용
서초 써밋 엘리제 단지 투시도.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자사의 하이엔드 주거상품인 '푸르지오 써밋'을 처음 적용한 소규모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전날 열린 서초아남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의 총회에서 총 171명의 조합원 중 144명이 투표에 참석한 가운데 136표의 찬성표를 얻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서울시 서초구 서초아남아파트를 재건축해 지하 4층~지상 20층, 총 2개 동 규모의 공동주택 200가구와 상가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것이다. 공사비는 약 984억원(3.3㎡당 875만원)이다.

대우건설이 제시한 단지명은 '서초 써밋 엘리제(Elysee)'다. 프랑스 왕실의 엘리제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 콘셉트로, 단지 외관에 고급 석재와 메탈 패널, 커튼월룩이 적용된다. 최신 주거 경향을 반영한 7개 타입 평면이 제안됐으며 고급 마감재를 적용한다.

최상층에는 도심을 조망할 수 있는 라운지와 게스트하우스를 갖춘 스카이 커뮤니티를 갖춘다. 썬큰커뮤니티에는 피트니스센터, GX룸, 골프연습장 등이 들어선다. 단지 조경은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 정원을 모티브로 로얄팰리스가든, 아트포레가든, 워터테라스가든 등 여러 테마로 조성된다.

또한 음식물쓰레기 이송설비, 전기차 충전시스템, IoT 스마트시스템, 유해바이러스 차단시스템 등 첨단시스템도 제안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과거 로얄카운티, 유로카운티 등 강남 소규모 고급빌라시장을 주도했었다"며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프리미엄 입지의 소규모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우건설은 올해 현재까지 총 3건의 정비사업을 수주했다. 현재 입찰한 프로젝트를 고려하면 상반기에만 총 2조원의 수주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대우건설은 예상한다.

대우건설이 시공사선정총회를 앞둔 프로젝트는 Δ강동 고덕현대아파트 리모델링 Δ안양 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 Δ수원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Δ원주 원동다박골 재개발 등 총 4건이다.

김동준  kdj@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