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대우조선, 원유 운반선에 고망간강 LNG연료탱크 세계 최초 탑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고망간강 소재 액화천연가스(LNG) 연료탱크를 탑재했다. LNG 연료탱크는 친환경 연료 추진선의 핵심 기자재다.

대우조선해양은 포스코와 10여년간 공동 연구한 끝에 고망간강을 LNG 연료탱크에 적용해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에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지금까지 영하 163℃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를 견디는 화물창과 연료탱크의 소재로 인바(니켈 합금강)나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 등이 쓰여왔지만 가격이 비싸고 강도가 약한 게 단점으로 꼽혔다.

고망간강은 기존 소재보다 가격은 저렴하면서 강도와 내마모성은 강한 편이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고망간강을 LNG 연료탱크의 차세대 소재로 꼽고 전처리부터 용접까지 제작 기술 개발을 협력했다.

박두선 대우조선 사장은 "LNG선 건조 명가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는 우리 회사가 또 다른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며 "산업계 공동으로 얻은 소중한 결과이고 동종업계도 언제든 사용 가능한 기술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종교 포스코 기술연구원 전무는 "국내 철강사·조선사·탱크 제작사를 포함한 선박용 고망간강 LNG 저장탱크 공급망이 완성돼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편집부  news@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