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현대건설, 정비사업 수주 5.7조원…3년 연속 최대 실적 경신
이문4구역 재개발 투시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2022년 상반기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약 5조7000억원을 기록하며 3년 연속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18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이문4구역 재개발 시공권을 확보하며, 올해 정비사업 수주액 5조6988억원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문4구역 재개발조합은 18일 총회에서 우선협상 대상인 현대건설·롯데건설 컨소시엄(스카이 사업단)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Δ대구 봉덕1동 우리재개발 Δ이촌 강촌 리모델링 Δ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 Δ강동 선사현대 리모델링 Δ과천 주공8·9단지 재건축 Δ광주 광천동 재개발 Δ대전 도마·변동 5구역 재개발 Δ이문4구역 재개발 등을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브랜드 파워와 경쟁사 대비 탄탄한 재무 안정성과 시공 능력이 수주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정비사업 수주액 5조5499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첫 5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올해는 공사금액 8000억원 이상 대형 사업지를 선별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6월에도 Δ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 Δ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 등의 시공사 선정 총회도 예정돼 있어 상반기 수주 '7조원 클럽'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적으로 우수한 사업지에 적극적으로 임하여 브랜드 가치를 높여 도시정비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안정적이고 빠른 사업 추진이 가능한 파트너로서 조합원들의 선택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업계 최초 도시정비 수주 실적 4년 연속 1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준  kdj@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